Content on this page requires a newer version of Adobe Flash Player.

Get Adobe Flash player

로그인


 

      친절이란 Kindness 

 

You must give time to your fellow men.Even if it’s a little thing, do something for others - something for which you get no pay but the privilege of doing it.

 

Albert Schweitzer

주변 사람들에게 반드시 시간을 할애해야 한다. 비록 작은 일이라도 돈을 벌기 위해서가 아니라 그 일을 하는 것이 자신에게 주어진 특권이라는 생각으로 베풀어라.

 

알베르트 슈바이처

  

          대통령의 편지

 

President Abraham Lincoln often visited hospitals to talk with wounded soldiers during the Civil War.

 

 Once, doctors pointed out a young soldier who was near death and Lincoln went over to his bedside.

 

“Is there anything I can do for you?” asked the President. The soldier obviously didn’t recognize Lincoln, and with some effort he was able to whisper,

 

“Would you please write a letter to my mother?” A pen and paper were provided and the

 

President carefully began writing down what the young man was able to say:

 

“My dearest mother, I was badly hurt while doing my duty. I’m afraid I’m not going to recover. Don’t grieve too much for me, please. Kiss Mary and John for me. May God bless you and father.”

 

The soldier was too weak to continue, so Lincoln signed the letter for him and added, “Written for your son by Abraham Lincoln.”

 

The young man asked to see the note and was astonished when he discovered who had written it.

 

“Are you really the President?” he asked.

“Yes, I am,” Lincoln replied quietly.

 

Then he asked if there was anything else he could do.

 

“Would you please hold my hand?” the soldier asked. “It will help to see me through to the end.”

 

In the hushed room, the tall gaunt President took the boy’s hand in his and spoke warm words of encouragement until death came.

 

[The Best of Bits & Pieces] 에서

에이브라함 링컨 대통령은, 남북 전쟁이 한창일 때 종종 병원을 방문하여 부상 당한 병사들과 얘기를 나눴습니다.

 

 한 번은 의사들이 심한 부상을 입고 거의 죽음 직전에 있는 한 젊은 병사들에게 링컨을 안내했습니다. 링컨은 병사의 침상 곁으로 다가가서 물었습니다.

 

"내가 당신을 위해 할 수 있는 일이 뭐 없겠소?"

그 병사는 링컨을 알아보지 못하는 게 분명했습니다. 그는 간신히 이렇게 속삭였습니다.

 

"저의 어머니께 편지 한 통만 써 주시겠어요?"

 

펜과 종이가 준비되었습니다. 대통령은 정성스럽게 젊은이가 말하는 내용을 적어 내려갔습니다.

 

"보고 싶은 어머니, 저는 저의 의무를 다하던 중에 심한 부상을 당했습니다. 아무래도 회복되지 못할 것 같군요. 제가 먼저 떠나더라도 저 때문에 너무 슬퍼하지 마세요.존과 메리에게도 저 대신 입을 맞춰 주시구요. 하나님께서 어머니와 아버지를 축복해 주시기를 빌겠어요."

 

병사는 기력이 없어서 더 이상 얘기를 계속할 수가 없었습니다. 그래서 링컨은 젊은이 대신 편지 말미에 서명을 하고 이렇게 덧붙였습니다 "당신의 아들을 위해 에이브라함 링컨이 이 편지를 대필했습니다."

 

젊은 병사는 그 편지를 자기에게 좀 보여 달라고 부탁했습니다. 그는 마침내 편지를 대신 써준 사람이 누구인가를 알고는 깜짝 놀랐습니다. 병사가 물었습니다.

 

"당신이 ..정말로 대통령이신가요?" 링컨이 조용히 대답했습니다.

"그렇소. 내가 대통령이오."

 

그런 다음 링컨은 자신이 할 수 있는 다른 일이 없는가를 그에게 물었습니다. 병사가 말했습니다

 

"제 손을 잡아 주시겠습니까? 그렇게 하면 편안히 떠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조용한 실내에서 키가 크고 수척한 링컨 대통령은, 청년의 손을 잡고 그가 숨을 거둘 때까지 그에게 따뜻한 용기의 말들을 나지막이 들려 주었습니다. 

 

[더 베스트 오브 비츠 앤 피이시즈] 에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6 시집 출간 [레벨:5]이병선(13) 2018-03-17 6174
125 Atlanta 태극기 집회 [레벨:5]이병선(13) 2017-02-02 8031
124 고국의 산하 file [레벨:5]이병선(13) 2016-12-11 7975
123 Super Moon file [레벨:5]이병선(13) 2016-11-14 5487
» 대통령의 편지(옮김) [레벨:5]이병선(13) 2016-10-14 8207
121 독일에 세워지는 박정희 영웅 기념비(옮김) [레벨:5]이병선(13) 2016-10-14 5752
120 평안을 빌어요 !! file [레벨:5]이병선(13) 2016-09-25 7177
119 추석달 file [레벨:5]이병선(13) 2016-09-25 5499
118 뒤뜰에서 file [레벨:5]이병선(13) 2016-07-30 5620
117 Incredible Health [레벨:5]이병선(13) 2016-07-02 8066
116 아, 서울!! file [레벨:5]이병선(13) 2016-06-05 6377
115 서울고 야구부와 함께 file [레벨:5]이병선(13) 2016-02-04 7029
114 고 김지수 학형의 장례식 file [레벨:5]이병선(13) 2016-01-13 7173
113 겨울 뜨락 file [레벨:5]이병선(13) 2015-12-23 10048
112 바리톤 최현수 우리가곡20곡 모음~ ♪~♬~♪ [레벨:5]이병선(13) 2015-12-06 5730
111 옛사랑이 생각날때 듣는 조용한 노래모음 [레벨:5]이병선(13) 2015-12-06 5754
110 Silent Night - Sissel~ ♪~♬~♪ [레벨:5]이병선(13) 2015-12-06 5742
109 임태경 - 첫 눈이 온다구요~ ♪~♬~♪ [레벨:5]이병선(13) 2015-12-06 5865
108 6월 27일 만남 file [레벨:5]이병선(13) 2015-06-29 7942
107 도시탐방(뉴욕)(옮김) [레벨:5]이병선(13) 2015-06-08 132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