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on this page requires a newer version of Adobe Flash Player.

Get Adobe Flash player

로그인


White Sand 에서 찍은 사진 몇장과 더불어 올립니다 ^ㅎ^
 
5e2842079f685fe809ca7bf4ed9bade9.jpg
< 서울대 교수와 학생의 대화 >

교수 : 어떻게 하면 대한민국 청소년 자살률을 줄일 수 있을까?
학생 : 학교를 안가면 되요.
교수 : 그게 무슨 말도 안 되는 소리냐 학교를 안 간다니
학생 : 집단 따돌림, 성적으로 인한 스트레스, 부모님과 선생님들의 압박, 
       자유권 침해 등 모든 자살원인은 학교에 있잖아요.
교수 : ....
교수 : 학교를 안 간다면 교육은 어디서 배우지?
학생 : 저는 학교를 11년 동안 다녔는데 훈련 받은 적은 있지 
       교육 받은 적은 단 한 번도 없어요.
교수 : 교육을 안 배웠다면 선생들은 너희들에게 뭘 가르치지?
학생 : 인생을 포기하는 법을 배웠습니다.
교수 : ...
학생 : 사람은 태어날 때부터 각자의 개성과 재능을 가지고 태어난대요. 
       그런데 그 많은 개성과 재능을 공부로 통일시켜 강제로 교육시키는 게 
       대한민국이에요. 그렇게 인간성 다 무시하면서 우리나라 사회는 
       저 1~2%만 기억하지 나머지 98%는 아무도 기억하지 않아요. 
       분명 저 98%들도 1~2%들이 가지지 못한 엄청난 재능들을 가지고 
       있을 텐데 말이죠.
교수 : 꼭 1%들만이 성공하는 건 아니란다, 
       노력만 한다면 분명 그 누구도 성공할 수 있어 ..
학생 : 전 성공하기를 원하는 게 아니에요 ..
교수 : 그럼 도대체 니가 원하는 게 뭔가? 성공이 아니라면 뭔가?
학생 : 행복해지고 싶어요.

우린 이미 늦었을지 모르지만 
우리 자식들에겐 행복한 세상을 물려주고 싶네요. 




808cf6f24265b58501615e6542798264.jpg

 종교와 과학의 대립, 어느 교수와 학생의 대화    

교수: 자네는 크리스찬이지? 
학생: 네, 교수님. 
교수: 그래, 자네는 신을 믿는가? 
학생: 물론입니다, 교수님. 
교수: 신은 선한가? 
학생: 그럼요. 

교수: 신은 전능한가? 
학생: 네. 
교수: 내 동생은 신께 고쳐달라고 기도했지만 암으로 죽었네. 
      대개의 사람들은 누군가 아플때 도와주려 하지. 
      하지만 신은 그러지 않았네. 이런데도 신이 선한가? 음? 
학생: 침묵 

교수: 대답을 못하는군. 그럼 다시 묻지, 젊은이. 신은 선한가? 
학생: 네. 
교수: 그럼 사탄은 선한가? 
학생: 아닙니다. 

교수: 사탄은 어디서 태어났지? 
학생: ... 하나님에게서 ... 부터지요.. 
      ( 하나님은 루시퍼라는 천사를 만드셨다, 
        후에 타락하여 사탄이 된...) 
교수: 그렇다네. 그러면 말해보게, 세상에 악이 있는가? 
학생: 네. 
교수: 악은 어디에나 있지, 그렇지 아니한가? 
      그리고 신은 모든것을 만들었지. 맞는가?
학생: 네. 
교수: 그렇다면 악은 누가 만들었는가? 
학생: 침묵 

교수: 세상에는 아픔, 부도덕, 추함 등의 추악한 것들이 존재하지, 그렇지? 
학생: 그렇습니다, 교수님. 
교수: 그렇다면 누가 그것들을 만들었나?
학생: ( 대답하지 않는다. ) 
교수: 과학은 사람이 세상은 인지하는데 
      다섯 가지 감각을 사용한다고 하지. 
      그렇다면 대답해보게 젊은이, 신을 본적이 있는가? 
학생: 못 봤습니다, 교수님. 
교수: 그렇다면 신의 목소리를 들어본 적 있는가? 
학생: 아니오, 교수님. 
교수: 그렇다면 신을 느끼거나, 맛보거나, 냄새 맡은 적도 없는가?
      신을 어떠한 감각으로도 인지한 적이 있는가? 
학생: 아니오, 없습니다. 교수님. 
교수: 그런데도 아직 신을 믿나? 
학생: 네. 

교수: 과학은 경험적이고 실증적인 논증으로 신이 없다고 말하네. 
      자네는 이것을 어떻게 생각하는가? 
학생: 저는 단지 믿음이 있을 뿐입니다. 
교수: 그래, 믿음. 그게 과학이 가지지 못 한 것이지. 

학생: 교수님, 세상에 열이란 것이 있습니까? 
교수: 물론이지. 
학생: 그러면 차가움이란 것도 있겠지요? 
교수: 그렇다네. 

학생: 아닙니다, 교수님. 그런 것은 없지요. 
( 강의실은 이 반전에 순간 적막이 흘렀다. ) 
학생: 교수님, 많은 열, 더 많은 열, 초열, 백열, 아니면 아주 적은 열이나 
      열의 부재는 있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차가움이란 것은 없지요. 
      영하 273도의 열의 부재 상태로 만들 수는 있지만 그 이하로 만들 수는
      없지요. 차가움이란 것이 없기 때문입니다. 
      차가움이란 단어는 단지 열의 부재를 나타낼 뿐이지 그것을 계량할 수는 
      없지요. 열은 에너지이지만, 차가움은 열의 반대가 아닙니다, 교수님. 
      그저 열의 부재일뿐이지요. 
(강의실은 쥐죽은듯 고요했다.) 

학생: 그렇다면 어둠은 어떻습니까, 교수님? 어둠이란 것이 존재하나요? 
교수: 그렇지. 어둠이 없다면 밤이 도대체 왜 오는가? 
학생: 그렇지 않습니다, 교수님. 
      어둠 역시 무엇인가 부재하기 때문에 생기지요. 
      아주 적은 빛, 보통 빛, 밝은 빛, 눈부신 빛이 존재할 수는 있습니다. 
      하지만 지속적으로 아무 빛도 존재하지 않으면 우리는 어둠이라 부르는 
      겁니다. 그렇지 않습니까? 실제로 어둠이란 것은 없지요. 
      만약 있다면 어둠을 더 어둡게 만들 수 있겠지요, 그럴 수 있나요? 
교수: 그래, 요점이 뭔가, 젊은이? 

학생: 교수님, 제 요점은 교수님이 잘못된 전제를 내리시고 있다는 겁니다. 
교수: 잘못되었다고? 설명해 줄 수 있겠나? 
학생: 교수님, 교수님은 이분법적인 오류를 범하고 계십니다. 
      생명이 있으면 죽음이 있고, 선한 신이 있으면 악한 신이 있다는 논지이지요. 
      교수님은 하나님을 유한한, 우리가 측정 가능한 분이라 보고 계십니다. 
      교수님, 과학은 우리가 생각할 수 있다는 점조차 설명을 못합니다. 
      전기와 자기를 말하지만, 볼 수는 없지요. 완벽히 이해할 수 없는 건 
      물론이구요. 죽음을 생명의 반대로 보는 건 죽음이란 것이 실제로 존재하지        
      않는다는 것에 무지해서 그런 겁니다. 죽음은 생명의 반대가 아니라 단지
      생명의 부재일뿐이지요. 
      교수님은 사람이 원숭이에서 진화했다고 가르치십니까? 
교수: 자연 진화 과정을 말하는 거라면 그렇다네. 

학생: 그렇다면, 진화의 과정을 눈으로 목격한 적이 있습니까, 교수님? 
      ( 교수는 논리가 성립 되어 감을 보고 미소 지으며 고개를 저었다. ) 

학생: 아무도 진화가 진행되는 과정을 목격하지 못했을 뿐 아니라 
     그 과정을 증명하지도 못했으니 교수님은 개인의 의견을 가르치는 거겠군요, 
     교수님. 마치 과학자가 아닌 연설가 처럼요. 
9d7f7b46a86e7a6a7c422351e6ed3f96.jpg

( 오래전부터 여기저기서 돌던 글인데 
  어디에도 출처가 분명하게 명시되어 있지 않네요. 갑자기 생각나서 올려봅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47 장식(17) 동문 전시회 file [레벨:5]이병선(13) 2011-07-25 10152
46 장식(17회) 조각전 file [레벨:5]이병선(13) 2011-08-05 10079
45 Arizona, Chinle 에 .. [1] file [레벨:5]이병선(13) 2011-08-21 10054
44 Laura [레벨:5]이병선(13) 2011-09-14 10005
43 장식 교수(17회) 전시회 file [레벨:5]이병선(13) 2011-08-05 9799
42 플라톤이 말하는 다섯 가지 행복( 옮김 ) [레벨:5]이병선(13) 2011-09-07 9766
41 Ice House Canyon file [레벨:5]이병선(13) 2011-08-07 9712
40 김성태 교수 별세(옮김) [레벨:5]이병선(13) 2012-04-21 9590
39 보름달 [레벨:5]이병선(13) 2012-10-11 9578
38 반갑다 친구야! [2] file [레벨:5]이병선(13) 2011-11-13 9481
37 Monument Valley 에서 file [레벨:5]이병선(13) 2013-04-07 9386
36 Merry Christmas and a Happy New Year !! [레벨:5]이병선(13) 2012-12-19 9242
35 Imagine [레벨:5]이병선(13) 2011-09-15 9193
34 가늠할 수 없는 시간 file [레벨:5]이병선(13) 2012-12-17 9142
33 가을 전시회 file [레벨:5]이병선(13) 2012-12-02 9124
32 황혼의 Bay Bridge file [레벨:5]이병선(13) 2012-09-01 9085
31 유머 몇 점(옮김) [레벨:5]이병선(13) 2012-05-07 9048
30 가을 빛을 전합니다 ^ㅎ^ file [레벨:5]이병선(13) 2012-11-26 9025
29 조화경 Blue Canyon file [레벨:5]이병선(13) 2012-06-22 9012
28 보름달 file [레벨:5]이병선(13) 2012-06-07 89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