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on this page requires a newer version of Adobe Flash Player.

Get Adobe Flash player

로그인


경상도 여선생님



경상도 출신 초등학교 교사가
서울로 발령을 받았다





첫 수업이 시작 되어
"연못 속의 작은 생물들"이란
단원을 가르치게 되었다.

생물들의 그림을 보여주며
선생님은 다음과 같이 말했다.


"연못 속에 작은 생물들이 억수로 많제~~,그쟈?"




아이들이 의아한 표정으로
선생님을 바라보며

"선생님!, 억수로가 무슨 말입니까?
하고 물으니


선생님은 그것도 모르나???,

"쌔-삐맀~따는 뜻 아이가~?"

아이들이 또 눈을 깜빡거리며
"선생님~!!,
쌔-삐맀따는 말은 무슨 뜻인데요?"

선생님은 약간 화가났습니다

"그것은 수두룩 빽빽!!하다는 뜻이야"
다시말해서
"항~거석 있다는 말이다."





그래도 이해를 못한 아이들은
선생님께 다시 물었다.

"선생님,


수두룩 빽빽과 항거석은 또 무슨 말입니까?"

그렇게 설명을 자세하게
해 주었는데도
아이들이 이해를 못하자
화가 머리 끝까지 오른 선생님은
다음과 같이 외쳤습니다.






"이 바보들아~!!


연못속에 작은 생물들이

"천지빼가리" 있다!!
이 말 아이가 !!??"
쬐매한 못에
생물들이 쌔비맀다카이...




아이구 내가 미쵸! ?"

[레벨:4]권낙흥(31)

2011.12.21
02:14:28

지는 뭐라 카시는지 안다아입니꺼!!!!

목사님,  Merry Christmas and Happy New Year!!!

<script language="JavaScript" src="http://l.yimg.com/d/lib/smb/js/hosting/cp/js_source/whv2_001.js"></script> <script language="javascript">geovisit();</script>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7 사과껍질을 먹으면 ..(옮김) [레벨:5]이병선(13) 2011-12-12 6162
» 서울에 온 경상도 여선생님(옮김) [1] [레벨:5]이병선(13) 2011-12-09 5762
25 우정 [레벨:5]이병선(13) 2011-12-06 6073
24 어느 서울대생이 본 안철수(옮김) [레벨:5]이병선(13) 2011-12-06 6510
23 Very Merry Christmas !! [레벨:5]이병선(13) 2011-12-04 6665
22 Happy Thanksgiving !! [레벨:5]이병선(13) 2011-11-24 6057
21 가을 [레벨:5]이병선(13) 2011-11-18 6016
20 반갑다 친구야! [2] file [레벨:5]이병선(13) 2011-11-13 7657
19 Imagine [레벨:5]이병선(13) 2011-09-15 7450
18 Laura [레벨:5]이병선(13) 2011-09-14 8164
17 플라톤이 말하는 다섯 가지 행복( 옮김 ) [레벨:5]이병선(13) 2011-09-07 7981
16 Arizona, Chinle 에 .. [1] file [레벨:5]이병선(13) 2011-08-21 8114
15 Ice House Canyon file [레벨:5]이병선(13) 2011-08-07 7925
14 장식(17회) 조각전 file [레벨:5]이병선(13) 2011-08-05 8194
13 장식 교수(17회) 전시회 file [레벨:5]이병선(13) 2011-08-05 8031
12 장식 교수( 17회 ) 전시회 file [레벨:5]이병선(13) 2011-08-04 18541
11 장식(17) 동문 전시회 file [레벨:5]이병선(13) 2011-07-25 8314
10 우짜 이런 일이(옮김) [레벨:5]이병선(13) 2011-01-12 8915
9 李參씨의 '재미있는 한국인論'(옮김) [레벨:5]이병선(13) 2011-01-01 9680
8 雪景(雪花) file [레벨:5]이병선(13) 2010-11-27 93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