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증상과 원인:

 

팔꿈치 통증 중 바깥 쪽의 통증으로 테니스 선수에게 흔하기 때문에 테니스 엘보우라 불린다.

골프등의 운동으로도 발생하며손이나 팔의 많은 회전을 요구하는 직업군에서도 발생률이 많다.

나사 돌리개의 잦은 사용도 발생 원인이 될 수 있다.

팔이 무겁고 통증이 심하며 뼈를 만지면 통증이 심해진다.

 

2.    해부학

 

 

 06154929_1.jpg

 

위의 그림에서 보듯이 팔의extensor 근육들이 우리 손의 젖힘과 폄을 관리한다.

테니스 운동이나 과도한 손목과 팔의 회전은 근육의 건(tendon)의 무리를 초래해 테니스 엘보우를 유발한다.

건이 팔꿈치 관절 위 뼈의 바깥쪽의 튀어 나온 부분에 붙어 있기 때문에 Lateral Epicondylitis로 불리거나 건의 문제임으로 Tendinitis로 불리운다.

 

건은 아킬레스 건처럼 근육의 끝 부분으로 뼈에 접착되는 부분을 말하며 인대보다도 더욱 단단하다.

구조상 단단하기 때문에 유연성이 없어 한번 다치면 쉽게 호전되지 않는다.

모든 기계적 결함이 그렇듯이 무리가 온 건은 유연성이 더 부족해지고 뻣뻣해지기 때문에 동작시 마찰이 심해지고 통증을 유발하게 된다.

이것을 의학 용어로 염증이라고 부르는데 세균성 염증과는 전혀 다른 의미임으로 주의하여야 한다.

심한 마찰로 열이 발생하고 건의 섬유질이 부어 유연성이 부족해 지는 현상이 일어난다.

  

 

06155314_4.jpg

 

 

3.    진단법:

 

뼈 자체에 문제가 있는 것이 아님으로 X-ray는 도움이 되지 않는다.

MRI로도 약간의 붓기 외에는 별 이상이 없다.

특별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X-ray나 MRI 의 필요성은 없다.

 

 

 06154929_2.jpg

 

 

가장 쉽고 정확한 진단법은 Cozen’s Test 이다.

위의 그림과 같이 환자가 주먹을 가볍게 쥐고 손목을 뒤로 젖힌 상태에서 검사자가 힘을 주어 손목을 앞쪽으로 당기고

환자는 손목을 뒤로 젖힌 상태를 유지하기 위해 검사자의 힘을 저항한다.

이때 팔꿈치 통증이 유발 되면 테니스 엘보우 통증일 확률이 높다.

 

4.    치료법

 

통원 치료법은 물리치료와 팔꿈치 관절 교정을 2주간 6회 치료한다.

호전 반응에 따라 지속 치료 여부를 결정한다.

그러나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다음과 같은 자가치료법이다.

호전 반응이 없을 경우 자가치료로 1-3개월 이내에 충분히 회복 된다.

 

a.    휴식: 

    다른 기계적 결함의 통증과 마찬가지로 가장 중요한 것은 휴식이다.

통증을 유발 시키는 모든 행동을 금지한다.

무엇을 하던지 통증이 생기면 즉시 멈춘다.

 

b.    얼음찜질:

마찰로 생긴 열과 붓기를 가라 앉히고 통증을 감소 시켜준다.

1번에 15분씩 증상에 따라 하루 1-3회 반복한다.

냉장고에 있는 얼음 조각들을 샌드위치 봉지에 넣어 환부 위에 올려 놓으면 된다.

 

c.    Brace:

 

 

06154929_3.jpg

 

 

휴식과 같은 맥락으로 extensor 근육들의 건을 붙잡아 주어 건의 움직임을 줄여 준다.

건이 뼈에 붙는 부분보다는 건이 시작하는 부분을 붙잡아 주기 위해 팔꿈치 관절 바로 아래 부분을 고정 시켜 주어야 한다.

다만 수면 중에는 착용을 금지한다.

 

d.    Cross friction 마사지:

 

가운데 손가락 셋을 모아 근육과 건의 방향과 90도 방향으로 가볍게 마사지를 해 준다.

단단하고 굳어 있는 건과 근육의 섬유 실을 가볍게 자극시켜 주고 풀어 주는 역할을 한다.

통증을 악화 시키지 않는 범위 안에서 자주 실행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