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치 찬양 일색의 한국에서 비판은 숨죽여"<LAT>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장익상 특파원 = 한국에서 김치의 우수성이 폭넓게 인식되고 일부 과학자들도 동의하는 등 찬양 일색의 분위기가 팽배해 비판론은 거의 밖으로 드러나지 못하고 있다고 로스앤젤레스 타임스가 21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다.

타임스는 `한국인의 김치 찬양에 비판론은 한켠으로'라는 제하의 특파원 리포트를 통해 한국인들은 김치가 질병을 막는 신비한 특성을 갖고 있다고 믿는 등 대단한 자긍심을 갖고 있고 전세계적으로도 발효음식 김치의 우수성이 알려져 붐이 일고 있지만 문제점을 지적하는 사례는 찾아보기 힘들다고 전했다.

200종 이상이나 되는 김치를 미국의 건강 전문 월간지인 `헬스(Health Magazine)'가 세계 5대 건강 음식으로 선정했고 2003년 사스(SARS.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가 지구촌을 위협했을때 김치가 예방효과가 있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급기야 LG전자는 지난 3월 김치 추출물 등으로 강력한 공기 정화 기능을 가진 조류 인플루엔자(AI) 바이러스 H5N1을 제거하는 에어컨을 출시한다고 발표했다고 신문은 소개했다.

특히 지난달 한국원자력연구소는 우주에서 생활하는 우주인들의 변비 예방을 위해 우주 김치를 개발하고 있다고 공개했고 우주 김치는 한국인 우주인이 탄생하는 2008년께 데뷔할 전망이라고 신문은 덧붙이면서 이화여대는 김치가 갇힌 쥐의 스트레스 수치를 30% 낮춘다는 보고서를 냈고 부산의 김치연구소에서는 털없는 쥐에게 김치를 먹인 결과 피부노화 억제 효과가 있다고 발표했다.

또 김치연구소는 정부로부터 50만 달러를 지원받아 특수 노화방지 김치를 개발해 올해부터 시판할 계획이고 항암이나 비만완화를 목적으로 하는 김치도 있으며 한국인이 연간 소비하는 김치가 1인당 77파운드나 된다고 타임스는 전했다.

이밖에 신문은 서울의 김치박물관은 김치에 관한 2천여종의 책자와 수천건의 논문을 갖고 있고 연간 300편 이상의 새로운 졸업 논문이 쏟아져 나오고 있지만 문제점을 지적하는 것을 찾아보기는 힘들다고 보도했다.

서울대의 한 연구원도 익명임을 전제, "김치는 우리의 전통 식품이다. 미안하지만 언론에 대고 김치의 건강상 위험에 관해 밝힐 수는 없다"고 말했다.

지난해 6월 발행된 `세계 소화기학회 저널'에서 "김치와 된장이 위암 발생의 위험요소를 안고 있다"는 논문이 드물게 발표됐는데, 한국 출신의 연구원들은 김치를 비롯한 맵고 발효된 식품들이 한국인들에게 가장 흔한 질병과 연관이 있다고 지적하며 한국인과 일본인의 위암 발병률은 미국의 10배 이상이나 된다고 지적했다.

저자중 하나인 충북대의 김헌 교수는 "지나치게 많은 김치를 먹는다면 위암에 걸릴 위험이 50% 증대된다"며 "김치가 건강 식품이기는 하지만 지나치면 해롭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평가하면서도 이런 연구 결과를 국내에서 소개하기는 힘든 분위기라고 전했다.

박건영 김치연구소장은 "과학적인 방법을 이용해 우리 전통 식품의 건강 기능성을 확인하게 돼 자랑스럽다"면서도 "전통적으로 김치는 많은 소금이 들어가는데, 요즘은 냉장고의 발달로 그만큼의 소금은 필요없게 됐다"고 밝혔다.

다른 연구 결과들도 김치나 젓갈류에 집중적으로 포함된 소금이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고 지적하지만 한국에서는 상대적으로 거의 관심을 끌지 못하고 있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isjang@yna.co.kr

http://blog.yonhapnews.co.kr/isja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