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홈| 임원| 공지| 자유| 취미| 행사| 이병선 칼럼| 동기회| 사진| 동문업소| 사이트 사용법

Content on this page requires a newer version of Adobe Flash Player.

Get Adobe Flash player


 로그인  회원가입 Category : Category

우찌 이런 일이(옮김)
이병선(13)  (Homepage) 2011-01-12 09:47:32, 조회 : 1,516, 추천 : 265




자주 가는 동호회의 회원 한 분이

모친상을 당했습니다.


오프라인 모임엔 자주 안 나가지만 조문이라면 상황이 다릅니다.

면식있는 회원에게 연락하고 장례식장 앞에서 회원들을 만났습니다.


그리고, 영안실을 찾다가 상당히 난처한 일을 겪게 되었습니다.

" 근데 '산꼭대기님' 원래 이름이 뭐야? "

" ........? "


그렇습니다.

달랑 닉네임만 알고 있는데 막상 영안실은 실명으로 표시되어 있어

초상집을 찾지 못하는 일이 생긴 것이었습니다
 
아님말구님에게 전화를 해서야 이름을 알게 되었고

빈소를 찾을 수 있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문제는 거기서 끝난 것이 아니었습니다.

부조금은 따로 걷어서 봉투에 담았는데...

안내를 맡은 청년이 방명록에 이름을 적어달라고


부탁하는 것이 아니겠습니까?

너댓명이 와서 머뭇거리다 그냥 가면

더 이상하게 생각할 것 같았습니다.


그래서 펜을 들어 이름을 적으려다 보니 본명으로 쓰면

상주인 회윈이 나중에 어떻게 알겠습니까?

늘 부르던 호칭으로 적어야 누가 다녀갔는지 알겠지요...?

그래서, 자신있게 닉네임으로 썼습니다.

' 감자양'

뒤에있는 회원도 내 의도를 파악했는지

고개를 끄덕이곤 자신의 닉네임을 썼습니다
.
' 아무개'

이 회원의 닉네임은 ' 아무개'입니다.







데스크에서 안내를 하던 젊은 청년이 난감한 표정을 짓기 시작했습니다.


이어 다른 회원도 닉네임을 쓰게 되었습니다.

이 회원의 닉네임은 '거북이 왕자' 였습니다.


안내를 하던 청년은 이제 웃지도 못하고 울지도 못하는

민망한 표정을 짓기 시작했습니다.

막상, 방명록에 이름을 적는 우리 일행도 민망하기는 마찬가였습니다.

얼른 이 자리를 벗어나고 싶었습니다.





아직 이름을 적지 못한, 뒤에 있는 회원분을 다그쳐,

빨리 쓰라했더니

이 회원은 계속 머뭇거리고 있었습니다.


이 회원의 닉네임은 ' 에헤라디야 '였습니다.

빨리 쓰라고 다그쳤지만

차마 펜을 들지 못하고 망설이고 있었습니다
.

" 아. 빨리 쓰고 갑시다. 쪽팔려 죽겠어요.
"
" 그래도 그렇지 어떻게 ' 에헤라디야 '라고 쓰겠습니까?
"
" 그래도 얼른 가자니까..."

결국 '에헤라디야' 회원님은 다른 회원들보다 작은 글씨로

조그맣게 ' 에헤라디야 ' 라고 썼습니다.



그때였습니다.

마지막 남은 회원이 자리를 박차고 영안실을 뛰쳐나가는 것 아니겠습니까?

얼른 자리를 벗어나야겠다는 생각에 모두 큰 소리로 그를 불렀습니다.


" 저승사자님~~ 어디 가세요? "


" ............... "
" ............... "

주변이 썰렁해졌습니다.

결국 우리 일행은 밥도 제대로 못 먹고

장례식장을 빠져나와야 했습니다.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분류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Notice 일반  오늘 이 하루도 ~ ♪~♬~♪    이병선(13) 2005/05/09 260 1663
Notice 일반  날 구원하신주 감사 ~ ♪~♬~♪  [1]  이병선(13) 2005/03/22 269 1478
Notice 일반  아름다운 세상  [2]  이병선(13) 2005/03/22 279 1513
455 일반  세상에서 가장 깨지기 쉬운 것    이병선(13) 2011/03/27 285 1290
454 일반  여명    이병선(13) 2011/03/23 270 1407
453 일반  Wrightwood 로 가세요    이병선(13) 2011/02/27 304 1235
일반  우찌 이런 일이(옮김)    이병선(13) 2011/01/12 265 1516
451 일반  李參씨의 '재미있는 한국인論'(옮김)    이병선(13) 2010/12/31 308 1251
450 일반  Happy New Year    이병선(13) 2010/12/25 200 662
449 일반  초저녁    이병선(13) 2010/12/23 203 688
448 일반  이색 할렐루야(옮김)    이병선(13) 2010/12/03 313 822
447 일반  雪花    이병선(13) 2010/11/27 206 671
446 일반  Smokey Mountain 의 가을 소식    이병선(13) 2010/10/31 180 697
445 일반  10월의 기도    이병선(13) 2010/10/11 205 1000
444 일반  Happy 한가위    이병선(13) 2010/09/23 184 714
443 일반  예수 없는 십자가(옮김)    이병선(13) 2010/09/06 215 935
442 일반  가을 편지(옮김)    이병선(13) 2010/09/05 345 972
441 일반  The Lord's Prayer - Andrea Bocelli    이병선(13) 2010/08/11 197 747
440 일반  Sarah Brightman - Time To Say Goodbye 외    이병선(13) 2010/08/11 196 2399
439 일반  어느 수의사의 고백(옮김)    이병선(13) 2010/08/04 162 734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3][4][5][6][7][8][9][10]..[23]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zero
ⓒ 2005 Seoul High School Alumni Assn of Southern California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