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홈| 임원| 공지| 자유| 취미| 행사| 이병선 칼럼| 동기회| 사진| 동문업소| 사이트 사용법

Content on this page requires a newer version of Adobe Flash Player.

Get Adobe Flash player


 로그인  회원가입 Category : Category

지내고 보면
이병선(13)  (Homepage) 2007-12-16 01:27:56, 조회 : 857, 추천 : 161










    지내고 보면 모두가 그리운 것 뿐인데.....












    그때는 뼈를 녹일 것같은

    아픔이나 슬픔이였을 지라도

    지나고 보면 그것마저도

    가끔은 그리워질 때가 있습니다.










    어떻게 견디고 살았던가 싶을 만치

    힘들고 어려웠던 일도

    지금 조용히 눈을 감고

    그때를 추억하다 보면

    더욱 생생하고 애틋한 그리움으로

    가슴에 남아 있는 것을 보면

    더욱 그렇습니다.











    어찌 생각해보면

    이시간이 세상이 무너지는 듯한

    절망과 고통스러운

    삶의 질곡에 서있다 할지라도

    결코 이겨내지 못할 일은

    없다는 뜻이 아닐런지요?












    가진 것의 조금을 잃었을 뿐인데

    자신의 전부를 잃었다고 절망하는 것은

    남이 가지지 못한 것을 보지 못함이요











    남이 가진 것을

    조금 덜 가짐에서 오는 욕심이며

    비워야할 것을

    비우지 못한 허욕 때문이며

    포기와 버림에 익숙하지 못해서 일수도 있습니다.













    생사를 넘나드는 기로에 서있는

    사람들의 기도는 참으로 소박합니다.











    비록 평생 일어서지 못한다 할지리도

    살아 숨쉬고 있음 그 하나가

    간절한 기도의 제목이 되고










    살아 있음 그 하나만으로도

    더없는 기쁨과 감사의

    눈물을 흘리는 이들을 보게됩니다.










    남의 가슴에 들어 박혀 있는 큰 아픔 보다

    내 손끝에 작은 가시의 찔림이

    더 아픈 것이기에

    다른 이의 아픔의 크기를

    가늠하긴 어렵지만

    더이상 자신만의 생각과 판단으로

    스스로를 절망의 늪으로

    밀어넣는 일은 말아야 합니다.










    지난 날을 되돌아보면 아쉬움도 많았고

    후회와 회한으로 가득한

    시간이였을지라도









    앞에서 기다리고 있는 새 날의

    새로운 소망이 있기에

    더 이상은 흘려보낸 시간들 속에

    스스로를 가두어 두려하지 마십시요.










    아픔없이 살아온 삶이 없듯이

    시간속에 무디어지지 않는  아픔도 없습니다

    세상을 다 잃은듯한 아픔과 슬픔마져도

    진정 그리울때가 있답니다










    병실에서 아스라히 꺼져가는

    핏줄의 생명선이 안타까워

    차라리 이순간을

    내 삶에서 도려내고 싶었던 기억마져도....









    그런 모습이라도 잠시

    내곁에 머물수 있었던

    그때가 그립습니다











    부족함 투성이로 아웅다웅 살았어도

    자츰 멀어져가는 현실의 정들이 아쉬워

    사탕한알 서로 먹으려던 시절이 그리운 것은

    사람사는 정이 있었기에

    돌아올수 없기에 더 애듯함으로 아려옵니다










    지금의 힘겨움 또 어디쯤에선가

    그리워하게 될지

    살아온 시간들속에

    참 많이도 격은 경험으로 분명하답니다









    주저앉고 싶었고

    생을 포기하고 싶을만큼의

    고통 한두번쯤 우리곁을 스쳐갔습니다









    사는일이 이런것이라며 주어진 고통의

    터널을 헤쳐나가려

    안간힘 쓰던 때에는 지금보다는

    패기가 있어 좋았고 당당함이 있어 좋았답니다









    그 어려움의 시간들을 좋았다라고

    표현할수 있는건

    지금에 없는 젊음이 있기때문입니다









    사람사는 일은 지나간것에는

    모두가 그리운가봅니다








    이별의 고통 마져도

    시간속에 아름다움으로 승화 할수있으니

    시간은, 세월은 약인가봐요







    지금 너무 힘들어 하지말아요

    가슴을 파고드는 현실의 비수가

    우리삶 어디쯤에서

    둥글게 닳아져 있을테니까요



    문경찬  님/삶의 재생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분류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일반  지내고 보면    이병선(13) 2007/12/16 161 857
277 일반  하늘 냄새(옮김)    이병선(13) 2007/12/12 287 1096
276 일반  그냥, 걷기만 하세요    이병선(13) 2007/12/08 216 1021
275 일반  아름다운 사람    이병선(13) 2007/12/06 223 1013
274 일반  지금이....    이병선(13) 2007/12/05 184 1020
273 일반  12월의 엽서/이해인    이병선(13) 2007/12/01 178 1138
272 일반  Death Valley  [1]  이병선(13) 2007/11/15 213 1056
271 일반  장미 한송이    이병선(13) 2007/11/07 239 997
270 일반  * 코스모스 *    이병선(13) 2007/10/29 252 1020
269 일반  호숫가 작은 마을    이병선(13) 2007/10/27 211 831
268 일반  불타는 남가주    이병선(13) 2007/10/27 239 1029
267 일반  Lake Placid  [1]  이병선(13) 2007/10/12 232 990
266 일반  남가주의 가을소식    이병선(13) 2007/10/12 284 1129
265 일반  한가위에 뜬 달    이병선(13) 2007/09/29 251 1031
264 일반  마음에 사랑이 넘치면...    이병선(13) 2007/09/19 258 1114
263 일반  ♡*아침을 여는 참 좋은 느낌*♡    이병선(13) 2007/09/18 179 899
262 일반  가을은 그런 계절인 모양이다  [1]  이병선(13) 2007/09/16 202 1199
261 일반  유태인(옮긴글)    이병선(13) 2007/09/16 212 1006
260 일반  San Francisco    이병선(13) 2007/09/16 212 1039
259 일반  김명준 대한민국 산악상 수상 결정    이병선(13) 2007/08/30 259 1193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2][3][4][5][6][7][8][9] 10 ..[23]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zero
ⓒ 2005 Seoul High School Alumni Assn of Southern California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