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홈| 임원| 공지| 자유| 취미| 행사| 이병선 칼럼| 동기회| 사진| 동문업소| 사이트 사용법

Content on this page requires a newer version of Adobe Flash Player.

Get Adobe Flash player


 로그인  회원가입 Category : Category

어느 비행기 안에서 일어난 일(옮김)
이병선(13)  (Homepage) 2009-03-16 10:57:19, 조회 : 922, 추천 : 145
- Download #1 : sunghee.gif (143.5 KB), Download : 124


어느 비행기 안에서 일어난 일

비행기에 올라 내 자리를 찾아 짐을 머리 위 짐칸에 올려놓고 앉았습니다. 한참을 날아가야 하는 여행이었습니다.
“책을 한 권 갖고오기를 잘 했지. 책 읽다가 한숨 자야겠다.” 혼자서 생각했습니다. 비행기가 출발하기 직전,
군인 여럿이 일렬로 서서 복도를 걸어오더니 내 주위 빈 자리에 모두들 앉았습니다.

바로 내 근처에 앉은 군인 한 명에게 물었습니다.
“어디로들 가시나?”

“페타와와란 곳으로 갑니다. 그곳에서 2주간 특수훈련을 받은 후, 아프가니스탄 전선에 배치될 것입니다.

그리고 한 시간쯤 날았을까, 기내 스피커에서 점심 박스를 하나에 5불씩에 판다는 안내 메시지가 들렸습니다. 동쪽
해안에 도착하려면 아직 한참 남았기에, 시간도 보낼 겸 점심 박스를 하나 사기로 맘먹었습니다. 돈을 꺼내려고
지갑을 찾는데, 근처에 앉아있던 군인 한 명이 친구에게 하는 말이 들렸습니다.

“점심 박스가 5불이라니 너무 비싸다. 기지에 도착할 때까지 그냥 참고 가야겠다.”

다른 군인도 동의하면서 점심을 안 사먹겠다고 합니다. 주위를 돌아보니 군인들은 아무도 점심 박스를 사먹겠다는
사람이 없었습니다.

나는 비행기 뒤 편으로 걸어가서 여승무원에게 50불짜리 돈을 건네주며 “저기 군인들에게 모두 점심 박스를
하나씩 나누어 주십시오,” 라고 부탁했습니다.

그녀가 내 손을 꼭 감싸 잡더니, 눈물을 글썽이며 말했습니다.
“제 아들도 이라크에 가서 싸웠습니다. 손님께서는 내 아들에게 점심을 사주시는 것과 마찬가지입니다.”

승무원 아주머니는 점심 박스를 열 개 집어들고, 군인들이 앉아있는 쪽으로 가서 점심 박스를 한 개 한 개 나누어
주었습니다.

그리곤 내 자리에 오더니, “손님은 어떤 걸 드겠습니까 – 쇠고기, 아니면 닭고기?” 이 아주머니가 왜 이러시나,
의아하면서도, 나는 닭고기를 먹겠다고 했습니다. 그녀는 비행기 앞쪽으로 걸어가더니 일등칸에서 나오는 저녁식사
쟁반을 들고 내 자리로 돌아왔습니다. “이것으로 손님께 감사의 뜻을 전합니다.”

이렇게 점심을 먹고, 화장실에를 가려고 비행기 뒷쪽으로 걸어갔습니다.
어떤 남자가 저를 막았습니다.
“좀 전에 하신 일을 보았습니다. 저도 돕고 싶으니 이것을 받으시지요.”

그 사람은 저에게 25불을 쥐어주었습니다. 화장실에서 볼일을 보고 내 자리로 돌아오는데, 機長이 좌석번호를
둘러보면서 복도를 걸어오고 있었습니다. 나를 찾지 않았으면 좋겠다, 생각하며 오는데, 기장은 바로 내 자리 앞에
서는 것이었습니다.

기장은 만면에 웃음을 지으며 손을 내밀었습니다. “손님과 악수하고 싶습니다.”
나는 안전벨트를 풀고 일어서서 기장이 내민 손을 잡았습니다. 기장은 큰 목소리로 승객들에게 말했습니다.
“저도 전에는 군인으로 전투기 조종사였습니다. 오래 전, 어떤 분이 저에게 점심을 사주셨는데, 그때 고마웠던
기억을 아직까지 간직하고 있습니다.” 나는, 아이구, 이를 어쩌나 하면서 쑥스러워하고 있는데, 기내 모든 승객들이
박수를 치고 있었습니다.

한참을 더 날아가고, 나는 다리를 좀 움직이려고 비행기 앞쪽으로 갔습니다. 앞에서 6번째 줄인가, 앉아있던 승객이
손을 내밀고 악수를 청하더니, 나에게 또 25불을 건넸습니다. 비행기가 목적지에 도착해서 짐을 꺼내고 비행기 문으로
걸어가는데, 어떤 사람이 암말없이 내 셔츠 주머니에 무언가를 찔러주고 부지런히 걸어가버렸습니다. 이런! 또 25불이네!

비행기에서 내려서 터미널에 들어가니까, 아까 그 군인들이 한 곳에 모이고 있었습니다. 나는 그 사람들에게 걸어가
승객들로부터 받은 75불을 전했습니다. “당신들 기지까지 도착하려면 한참 남았으니까, 이 돈으로 샌드위치나 사먹어요.
하나님이 여러분을 지켜주시기를 기도합니다.”

이렇게 군인 열 명이, 비행기에 동승했던 사람들의 사랑과 존경을 느끼며 떠났습니다. 나는 내 자동차로 걸어가면서
이 군인들이 무사히 귀환하게 해달라고 빌었습니다. 이 군인들은 나라를 위해 모든 것을 바치는 사람들입니다.
그런데 점심 박스 하나가 뭐 그리 대단하겠습니까. 작아도 너무 작은 선물이었습니다.

현역군인이나 재향군인이나, 그분들 모두가 사는 동안 언젠가, 나라에다 “미합중국 앞(受取)”라고 적은 수표를 바친
사람들입니다. 수표의 금액 란에는 “내 모든 것, 내 목숨까지” 라고 적어서 말입니다.

이것은 비할 데 없는 영광입니다. 그런데 지금 우리나라에는 이런 영광을 이해하지 못하는 사람들이 너무나 많습니다.

하느님, 우리 남녀 군인들 모두를 축복해 주십시요.

                                                                          작자: 미상 ( 원문: 영어 )


Sack Lunch

I put my carry-on in the luggage compartment and sat down in my assigned seat.
It was going to be a long flight.
'I'm glad I have a good book to read. Perhaps I will get a short nap' I thought.
Just before take-off, a line of soldiers came down the aisle and filled all the vacant seats, totally surrounding me.

I decided to start a conversation.

"Where are you headed?"
I asked the soldier seated nearest to me.
"Petawawa. We'll be there for two weeks for special training, and then we're being deployed to Afghanistan."

After flying for about an hour, an announcement was made that sack lunches were available for five dollars. It would be a while before we reached the east coast and I quickly decided a lunch would help pass the time. As I reached for my wallet, I overheard soldier ask his buddy if he planned to buy a lunch.
"No, that's a lot of money for just a sack lunch. Probably wouldn't be worth five bucks. I'll wait till we get to the base."
His friend agreed. I looked around at the other soldiers. None were buying lunch.

I walked to the back of the plane and handed the flight attendant a fifty dollar bill.
"Take a lunch to all those soldiers."
She grabbed my arms and squeezed tightly. Her eyes wet with tears, she thanked me.
"My son was a soldier in Iraq; it's almost like you are doing it for him."

Picking up ten sacks, she headed up the aisle to where the soldiers were seated and handed them each a sack lunch.

Then she stopped at my seat and asked, "Which do you like best - beef or chicken?" "Chicken" I replied, wondering why she asked. She turned and went to the front of plane, returning a minute later with a dinner plate from first class. "This is your thanks."

After we finished eating, I went again to the back of the plane, heading for the rest room.
A man stopped me.
"I saw what you did. I want to be part of it. Here, take this."
He handed me twenty-five dollars. Soon after I returned to my seat, I saw the Flight Captain coming down the aisle, looking at the aisle numbers as he walked, I hoped he was not looking for me, but noticed he was looking at the numbers only on my side of the plane.

When he got to my row he stopped, smiled, held out his hand and said,
"I want to shake your hand."
Quickly unfastening my seatbelt I stood and took the Captain's hand. With a booming voice he said, "I was a soldier and I was a military pilot. Once, someone bought me a meal. It was an act of kindness I never forgot."
I was embarrassed when applause was heard from all of the passengers.

Later I walked to the front of the plane so I could stretch my legs. A man who was seated about six rows in front of me reached out his hand, wanting to shake mine. He left another twenty-five dollars in my palm. When we landed I gathered my belongings and started to deplane. Waiting just inside the airplane door was a man stopped me, put something in my shirt pocket, turned, and walked away without saying a word. Another twenty-five dollars!

Upon entering the terminal, I saw the soldiers gathering for their trip to the base. I walked over to them and handed them seventy-five dollars.
"It will take you some time to reach the base. It will be about time for a sandwich.
God Bless You."

Ten young men left that flight feeling the love and respect of their fellow travelers. As I walked briskly to my car, I whispered a prayer for their safe return. These soldiers were giving their all for our country. I could only give them a couple of meals. It seemed so little.

A soldier/veteran is someone who, at one point in his life, wrote a blank check made payable to 'United States of America' for an amount of 'up to and including my life.'
That is Honor and there are way too many people in this country who no longer understand it.

May God bless and protect our servicemen and women.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분류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378 일반  봄 꽃  [2]  이병선(13) 2009/04/09 287 917
377 일반  사람이 ...    이병선(13) 2009/04/01 306 951
376 일반  장하다! 김연아!    이병선(13) 2009/03/29 312 952
375 일반  쓰레기 나무로 만든 조각품( 옮김 )  [1]  이병선(13) 2009/03/26 167 768
374 일반  장미 한송이    이병선(13) 2009/03/25 160 794
373 일반  카라바조의 '나르시스'    이병선(13) 2009/03/20 189 1306
일반  어느 비행기 안에서 일어난 일(옮김)    이병선(13) 2009/03/16 145 922
371 일반  Death Valley 가는 길    이병선(13) 2009/03/12 237 881
370 일반  워낭 소리(옮김)  [1]  이병선(13) 2009/03/10 181 829
369 일반  봄 소식    이병선(13) 2009/03/05 369 1115
368 일반  Death Valley 의 아침    이병선(13) 2009/03/01 160 746
367 일반  장미 한송이    이병선(13) 2009/02/28 325 1025
366 일반  개구리 옮기기(옮김)    이병선(13) 2009/02/27 176 870
365 일반  봄소식    이병선(13) 2009/02/25 198 820
364 일반  今日我行跡    이병선(13) 2009/02/25 152 770
363 일반  ♥ 家和萬事成 ♥(옮김)    이병선(13) 2009/02/23 190 854
362 일반  Death Valley    이병선(13) 2009/02/22 161 764
361 일반  Death Valley 의 아침    이병선(13) 2009/02/12 197 868
360 일반  봄 소식    이병선(13) 2009/02/06 177 854
359 일반  아, 서울    이병선(13) 2009/02/05 175 842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2][3][4] 5 [6][7][8][9][10]..[23]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zero
ⓒ 2005 Seoul High School Alumni Assn of Southern California All Rights Reserved.